수사전
  • 바람 앞 풍전등화처럼 위태롭던 대한제국 시절, 그들의 세계 속에서는 그 누구도 짐작할 수 없었던 사건들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었다. 범인이 잡히지 않는 순간 속 누군가는 살해당하고 있었고, 이것을 잡을 대상이 있어야 했다. 그렇게 모인 두 명의 남자들. 타고난 식견을 지니고 있는 이들은 비상한 머리로 한 명 한 명, 범인을 잡아나가기 시작한다.

  • 첫회 북마크 저장 첫회 보기